올해 '북극 성적표' 받아보니...눈 대신 비 내리고, 비버는 늘고
NOAA 16번째 연례 보고서 발표, "롤러코스터 타는 중"
그린란드남서부빙산.jpg

그린란드 남서부 빙산에서 얼음이 녹아 물방울로 떨어지는 장면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송고 시간2021-12-15 15:27

 

북극에서는 올해도 눈만 내리던 곳에 처음으로 비가 내리고, 댐을 만드는 비버가 늘어나는 등 여전히 우려할만한 기후변화 현상이 이어진 것으로 평가됐다.

미국 국립해양대기국(NOAA)은 14일(현지시간) 미국지구물리학회(AGU) 추계회의를 통해 12개국 111명의 과학자가 참여해 작성한 16번째 '북극 성적표'(Arctic Report Card)를 공개했다.

NOAA와 AP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9월 말까지 북극 지역의 기후와 기상 등의 변화를 종합적으로 다룬 보고서인 북극 성적표는 인간이 유발한 기후변화가 눈과 얼음으로 덮였던 북극을 계속해서 근본적으로 바꿔놓고 있다고 했다.

특히 지난해 10∼12월 기온이 역대 가장 높았고 그린란드 정상에서는 기상관측 사상 처음으로 비가 내린 것으로 기록됐으며, 툰드라 지역에서 비버 개체가 늘어나면서 새로운 골칫거리로 부상한 것으로 밝혔다.

기후변화를 나타내는 나쁜 기록들이 다른 해만큼 많이 쏟아진 것은 아니지만 지속해서 악화하는 것으로 지적됐다.

릭 스핀래드 NOAA 국장은 북극 성적표를 발표하면서 "(기후변화의) 흐름은 일관되고 걱정스러우며 부인할 수 없다"면서 "한때 지구의 꼭대기를 덮었던 흰색 극관을 잃는 것은 기후변화를 나타내는 가장 상징적인 지표"라고 했다.

그는 "북극은 지구의 냉방기로, 수십억 인구가 북극의 기후 완화 효과에 의존하고 있다"면서 "비용이 많이 들고, 치명적이며 되돌릴 수 없는 미래의 기후변화를 피할 시간의 창은 좁게만 남아 있다"고 했다.

북극 성적표 편집자인 미국 국립빙설자료센터(NSIDC)의 트윌라 문 박사는 "새로운 기록이 수립되지 않으면 상황이 괜찮은 것으로 생각할 수 있지만, 이는 진실이 아니다"고 했다.

그는 북극이 현재 수용할 수 있는 것과 끔찍한 것 사이에서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그린란드 빙하가 7월 초까지 정상적인 상황이었다가 7월 말부터 8월 사이에 급격히 녹고 급기야 그린란드 정상에서 처음으로 비가 내리는 현상으로 이어진 점을 그런 사례로 제시했다.

또 알래스카 서쪽의 툰드라 지역이 녹으면서 이곳에 서식하는 비버가 1만2천여 마리로 20년 전의 두 배로 급증한 것도 충격적인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비버는 댐을 만들어 물을 가둠으로써 영구동토를 녹게 만드는데, 도로와 공항, 수송관 등의 시설을 불안정하게 만들고 어류 등의 기존 생태계를 파괴하거나 바꿔놓는 것으로 지적됐다.

이와함께 세계기상기구(WMO)가 이날 러시아 시베리아 마을 베르크호얀스크에서 지난해 6월 기온이 섭씨 38도까지 올라간 것을 새로운 고온 기록으로 확인했다고 발표했는데, 문 박사는 이 역시 북극에서는 터무니없는 온도라고 했다.

eomns@yna.co.kr

구들박사로고및글자.png
k%EC%A0%9C%EB%84%88%EB%A0%88%EC%9D%B4%EC
IMG_6035.PNG.png